행사 소개

숭례문을 지키는 ‘숭례문 파수의식’!

01

숭례문을 지키는 ‘숭례문 파수의식’

역사도시 서울이 품은 자랑스러운 우리 문화유산에 생명을 불어넣다!

파수(把守)란 도성(都城)을 수비하는 것으로 조선시대 중요한 군례의식의 하나였습니다. 조선시대 도성수비는 가장 중요한 문제였으며, 특히 선조 때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등을 겪으면서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었습니다. 파수의식은 인정(人定)과 파루(罷漏)에 도성문을 열고 닫는 도성문 개폐의식과 순라의식 등을 연결하는 조선시대 군례의식으로 중앙군제 중 그 위치와 역할 등을 고려해보면 궁성을 수위하는 것 못지않게 중요한 의식이라 볼 수 있습니다.

02

숭례문(崇禮門)

600년 동안 한양을 둘러싸고 있었던 조선시대 한양도성의 남쪽에 위치한 문!
현재도 서울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으며, 서울의 상징이나 다름 없는 건축물!

우리나라 국보이며, 현재 서울에 남아 있는 목조 건물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태조 5년(1396년)에 짓기 시작하여 태조7년(1398년)에 완성하였습니다. 이 건물은 세종 30년(1448년)에 고쳐 지은 것인데 1961~1963년 해체∙수리 때 성종 10년(1479년)에도 큰 공사가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이후 2008년 2월 10일 숭례문 방화로 문루 2층은 화재로 피해를 입었고, 1층은 2층과 다르게 2층 붕괴로 인한 화재가 아닌 붕괴 피해를 일부 입게 되었습니다. 더불어 2층은 화재로 약 90%가 소실되었으나 1층은 소실된 부분이 없었습니다.

숭례문은 5년 2개월에 걸친 복원공사 끝에 2013년 5월 4일 준공되어 일반에 공개되고 있습니다.

03

‘숭례문 파수의식’ 행사 구성

파루(罷漏)에 숭례문을 열다!
숭례문 개문의식

개문의식(숭례문 / 1일 1회)

숭례문을 수비하다!
숭례문 파수의식

파수의식(숭례문 / 1일 7회)

인정(人定)에 숭례문을 닫다!
숭례문 폐문의식

폐문의식(숭례문 / 1일 1회)

‘숭례문 파수의식’ 행사안내

  • 매일 10:00~15:40(월요일 휴무)
  • 숭례문 광장
숭례문 개폐의식은 매일 10시(개문)와 15시 30분(폐문)에 진행합니다.